본문 바로가기

성인 8명 중 1명 우울증 겪어…여성, 고령, 저소득층일수록 심각 '혹시 나도?'

온라인 중앙일보 2014.09.15 10:01
[사진 YTN 방송 캡처]




 

성인 8명 중 1명이 우울증을 앓고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14일 보건복지부 질병관리본부 질병예방센터 김윤아 연구원의 보고서에 따르면 현재 우리나라 19세 이상 성인 가운데 최근 1년 안에 우울증을 경험한 경우는 12.9%로 성인 8명 중 1명이 우울증인 것으로 조사됐다.



또 국민건강영양조사 결과 여성, 70세 이상 고령자, 농촌 거주자, 가구 소득이 낮은 경우 우울증에 더 취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가구소득이 낮을수록 우울증 경험률은 높아졌다. 소득 하위 25%인 저소득층 가운데 우울증을 경험한 비율은 15.3%나 됐다. 고소득층(상위 25%)은 10.9%, 소득이 '중상'인 계층은 11.3%, '중하'인 경우엔 13.1%였다.



지역별로 볼 때 농촌 거주자(16.5%)가 도시 거주자(12.3%)보다 우울증 경험률이 높았다. 우울증을 경험한 비율은 여성(16.5%)이 남성(9.1%)의 1.8배였다. 연령별로는 70대 이상(17.9%), 60대(15.1%), 50대(15.0%), 40대(12.9%) 순으로 나이가 들수록 우울증을 호소하는 사례가 증가했다.



김 연구원은 “2011년 기준 우울증과 자살로 인한 사회경제적 부담은 10조3826억 원으로 추산된다”며 “우울증은 치료와 상담 등을 통해 일상생활로 복귀할 수 있는 질환인 만큼 우울증에 대한 적극적인 인식개선과 사회적 지지체계 마련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