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부선, 주민 폭행 논란…"나도 진단서 있다" 상처 찍은 사진 보니

온라인 중앙일보 2014.09.15 09:44
‘김부선’. [사진 김부선 페이스북 캡처]




폭행 혐의로 논란을 빚은 배우 김부선(53)이 억울한 심경을 SNS를 통해 밝혔다.



서울 성동경찰서에 따르면 성동구 옥수동의 한 아파트 주민 A(50)씨는 지난 12일 저녁 아파트 관리사무소에서 열린 반상회 도중 김부선이 자신의 얼굴을 3차례, 정강이를 1차례 때렸다며 김부선을 경찰에 고소했다.



A씨는 반상회가 열린 사건 당시 당일 안건인 개별난방에 대해서만 토론하자고 건의하자 김부선이 자신의 뜻과 다르다며 욕설을 하며 때렸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김부선은 14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전 부녀회장(A씨)이 먼저 폭언과 폭행을 했다. 협박과 허위사실 유포 게다가 명예훼손까지 했다”면서 “나도 진단서 나왔다. 증인들도 넘친다”는 내용의 글과 함께 자신의 상처부위를 찍은 사진을 게시했다.



이어 김부선은 “주민들에게 난방비리 관리비리 제보하려는 순간 그들이 난입해서 입 막았고 경찰 부르라고 주민들 협박하며 내게 일방적으로 맞았다고 제보했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자 진술을 받았고 조만간 김부선을 불러 정확한 경위를 조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김부선’. [사진 김부선 페이스북 캡처]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