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지원 "박영선, 탈당운운 나빠…있을수 없는 일"

뉴시스 2014.09.15 09:42


【서울=뉴시스】배민욱 기자 = 새정치민주연합 박지원 의원은 15일 박영선 국민공감혁신위원장 겸 원내대표가 탈당을 시사한 것과 관련, "만약 이러한 자세를 가지고 있다고 하면 그것은 박영선 비대위원장의 잘못"이라고 밝혔다.



박 의원은 이날 오전 MBC 라디오 '신동호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현직의 비대위원장, 원내대표, 지금 현재 우리 새정치연합의 공백이 올 것은 분명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의원은 "책임있는 정치인으로서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저는 박영선 위원장이 탈당 운운하는 것도 나쁘고 할 수도 없고 해서도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박 위원장의 사퇴가 모든 것을 정상화 하는 길은 아니다. 박 위원장에게 새누리당과 협상할 일정한 기한을 부여해주는 것이 좋다"며 "여야 간에 합의를 통해서 박 위원장이 이번주 안에 국회 정상화에 대한 답을 내놓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어 " 국회가 세월호특별법 등이 합의되지 않기 때문에 국회를 공전시킬 것인가 또는 우리가 국회에 들어가서 싸울 것인가 이 두 가지의 안을 놓고 의원총회에서 강한 토론 후 신임투표를 해보는 것도 한 방법"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조기전대에 대해선 "논리적으로 정기국회가 있기 때문에 전당대회를 앞당기는 것은 굉장히 어렵다"면서도 "필요하면 그렇게 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mkbae@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