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왔다 장보리’ 도비단, 출생비밀 알았다…‘충격’ 차도에 뛰어들어

온라인 중앙일보 2014.09.15 09:40








 

14일 방송된 MBC 주말드라마 ‘왔다 장보리’에서는 도비단(김지영 분)이 자신이 장보리(오연서 분)의 친딸이 아니라는 사실을 알고 충격받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도비단은 할머니 도혜옥(황영희 분)의 집 앞 골목에서 도혜옥과 옥수(양미경 분)의 대화를 우연히 듣게 됐다.



도혜옥은 옥수에게 “보리와 비단이의 소식을 알려 달라. 비단이가 할머니 보고 싶다고 안 하더냐”라고 물었고 옥수는 “할 수 있다면 평생 자네 안 보여주고 싶다. 거짓말만 하는 할머니보고 뭘 배우겠냐. 앞으로 비단이 볼 생각 마라”고 답했다.



이에 도혜옥은 “형님이 뭔데 남의 손녀 보라 마라 하냐”라며 “막말로 보리도 그러는 거 아니다. 남의 자식 키워봤으면서 내 마음 알 거 아니냐. 친모 찾았다고 뒤도 안 돌아보고 내 빼고…보리야말로 비단이가 보고 뭘 배우겠냐. 낳아준 친모 아니면 헌신짝처럼 버려도 된다고 생각할 거 아니냐”라고 말했다.



도비단은 두 사람의 대화 내용을 듣다 자신이 장보리의 친딸이 아님을 알고 충격받았다. 도비단은 골목 밖으로 뛰어나와 차도로 뛰쳐나왔고 마침 차도에서는 큰 덤프트럭이 무서운 속도로 달려오고 있었다.



이를 본 친부인 문지상(성혁 분)이 도비단을 부르며 급히 차도로 뛰어든 모습이 그려져 앞으로의 전개에 관심이 모아졌다.



온라인 중앙일보

‘장보리-김지영’ [사진 MBC 왔다 장보리 캡처]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