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움직이는 체육관 뜨니 농촌 마을 들썩

중앙일보 2014.09.15 00:52 종합 27면 지면보기
‘스포츠 버스’ 앞에서 인천 강화도 대월초 학생들이 즐거워하고 있다. [사진 국민생활체육회]


강화도의 농촌 마을이 시끌벅적해졌다. 지난 12일 인천광역시 강화군 대산리 대월초등학교 운동장에서 ‘우리 동네 운동회’가 열렸다. 학생 99명(6개 학급)이 공부하는 작은 학교가 마을 사람들과 손님들로 가득 찼다.

스마일 100 ④ 우리동네 운동회
스포츠 버스서 종목별 가상 체험
밖에선 K리그 선수들 재능 기부



 ‘우리 동네 운동회’는 문화체육관광부와 국민생활체육회가 함께하는 스포츠 복지 사각지대 해소 프로젝트다. 도서·산간 등 스포츠 소외지역을 돌며 아이들에게 뛰어놀 기회를 제공하자는 취지로 만들어졌다. 12일은 첫 번째 운동회가 열린 날이었다.



 한국프로축구연맹도 힘을 보탰다. 지난해 5월부터 매달 K리그 선수와 임직원들의 급여 1%를 적립한 축구연맹은 기금의 일부(2억 8000만원)로 ‘스포츠 버스’를 구입해 국민생활체육회에 기증했다.



 김종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 서상기 국민생활체육회장 등의 축사가 끝나고, 버스가 공개됐다. 흰 천에 가려져 있던 버스가 모습을 드러내자 아이들은 환호성을 질렀다. 버스 내부에는 최첨단 시뮬레이터를 활용한 스포츠 체험존, 신체 균형 상태를 측정하는 장비가 갖춰진 체력 측정존, 터치 스크린을 활용해 건강 관리법 등을 볼 수 있는 디지털 전시존 등이 갖춰져 있었다.



 기증식 후에는 프로축구 K리그에서 뛰는 양동현(28·울산 현대)과 최태욱(32) 울산 코치가 진행한 축구 클리닉이 열렸다. 전국을 돌며 월 2회씩 진행될 ‘우리 동네 운동회’에는 지역 K리그 선수·코치들도 참석해 재능기부를 할 예정이다.



 김 차관은 “오지에 있는 아이들이 스포츠를 통해 꿈과 희망을 얻었으면 좋겠다. 스포츠 복지를 통해 가정과 사회, 국가가 건강해질 수 있다. 이게 바로 문화융성의 길”이라고 말했다. 대월초 아이들은 마을 주민, 선생님들과 함께 공 굴리기, 신발 멀리 날리기, 박 터뜨리기 등을 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조필기(60) 대월초 교장은 “아이들이 정말 즐거워했다. ‘우리 동네 운동회’ 때문에 다음주 열리는 진짜 운동회가 시시해질까 걱정”이라며 웃었다.



강화도=김원 기자



◆스마일 100=‘스포츠를 마음껏 일상적으로 100세까지 즐기자’는 캠페인. 중앙일보와 국민생활체육회(회장 서상기)가 진행하 는 생활 밀착형 프로젝트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