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주 쌍촌동 아파트 화재 '부부싸움 하다가 …'

중앙일보 2014.09.14 11:17










 

14일 오전 광주 서구 쌍촌동의 한 아파트에 화재가 발생, 주민 10여명이 중경상을 입고 100여 명이 대피하는 소동이 빚어졌다.







광주 서부소방서에 따르면 지난 13일 오후 11시 53분 쯤 이 아파트 12층 민모(48)씨의 집에서 불이 나 20여 분만에 진화됐다. 이날 불로 민씨와 아내(41)가 온몸에 중화상을 입고, 민씨의 자녀(12)와 이웃주민 9명이 유독가스를 마셔 병원 치료를 받았다.



경찰 조사결과 이날 화재는 술을 마시고 귀가한 민씨가 부부싸움을 하던 부인이 안방 문을 잠그고 열어주지 않자 자신의 차량에서 빼온 휘발유를 거실에 뿌려 불을 붙인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은 중태에 빠진 민씨의 병세가 호전되는 대로 방화 혐의로 입건하는 한편 아파트 소방시설 안전점검이 제대로 이뤄졌는 지도 수사할 계획이다.



강선아 기자

[동영상 광주 서부소방서, 사진 뉴시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