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애플워치 차고 파티에 가겠나” 태연하면서도 대응책 부심

중앙선데이 2014.09.14 01:21 392호 18면 지면보기
로이터=뉴시스
‘테크 자이언트’ 삼성·애플·LG·소니 등이 일제히 스마트워치를 선보이면서 불똥이 스위스 시계산업으로 번지고 있다. 아이팟(iPod)이 음반업계를 뒤엎고, 아이폰이 노키아를 격침시킨 일이 시계산업에서도 재연되는 게 아니냐는 우려 때문이다.

스마트워치 불똥 튄 스위스 시계업계

스위스 시계 업계는 일단 느긋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스위스 최대 시계 제조업체인 스와치그룹의 닉 하이에크(사진) 회장은 최근 스위스 일간지와의 인터뷰에서 “스마트워치라는 신제품이 시장에 출시됨에 따라 많은 사람이 손목에 무엇인가 착용해야 한다는 인식이 높아지게 됐다”며 “결국 (정보통신 분야의) 기술혁신은 새로운 시장을 창출하는 데 도움이 되고 (스위스 시계산업의) 시장 접근성을 높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표면적으로는 한껏 여유를 부린 것이다.

알랭 스피네디 몽트레 루이 에라르 최고경영자(CEO)는 애플워치를 가리켜 “시계라기보다 손목용 아이폰에 가깝다”며 “그걸 차고 여행하는 사람은 있을지 몰라도 파티에 갈 사람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마디로 시장이 서로 다르다는 얘기다. 고급시계 위블로(Hublot)의 장클로드 비버 회장은 “IT기술의 빠른 발전 속도를 감안하면 스마트워치는 2년 이내에 폐기 처분될 것”이라며 “영원한 가치를 지닌 명품을 만드는 스위스 시계 메이커들은 오히려 반사이익을 얻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업계 CEO들의 전망과 달리 스위스 증시는 민감하게 반응했다. 애플워치 공개 다음날인 10일 스와치그룹의 주가는 2% 이상 하락했다. 스와치 시계를 처음 개발했던 엘마르 모크는 최근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스위스 시계업계가 스마트워치를 너무 무시한다”면서 “이는 지난 1970년대 일본이 쿼츠워치(건전지를 사용하는 시계)를 내놓았을 때 과소평가했던 실수를 되풀이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애플뿐 아니라 삼성·구글 등 전자업계의 거물들이 모두 시계시장에 진입했다는 것이 문제”라며 “아이폰이 처음 등장했을 때 블랙베리는 자판이 없다는 이유로, 노키아는 너무 화면이 크다는 이유로 무시했으나 결국 스마트폰에게 기존 휴대전화 시장을 모두 내줬다는 점을 시계업계도 기억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중저가 시계 제조사들이 타격을 받을 것이라는 전망은 이제 무시할 수 없는 현실로 닥치고 있다. 스마트워치의 가격대는 150~300달러(약 15만~30만 원)로, 스와치가 판매하는 최고가 플라스틱 시계나 최저가 쿼츠시계와 비슷한 수준이다. 스와치의 경우 매출액의 30%가 중저가 브랜드에서 나온다.

유럽 투자회사인 엑산BNP파리바의 루카 솔카 애널리스트는 “2016년까지 스마트워치는 스와치의 저가 플라스틱 브랜드 매출의 10%, 티쏘와 미도 등 중가 브랜드 매출의 5%를 잠식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겉으론 느긋하지만 스위스 시계 업계도 대응책 마련엔 부심하고 있다. 닉 하이에크 회장은 최근 로이터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스와치그룹이 독자적으로 스마트 기능들을 장착한 시계들을 내년에 출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스와치는 디지털 시계 ‘터치’의 주요 기능으로 피트니스 기능을 도입할 것으로 알려졌다. 스와치는 피트니스 기능에 대해 상세한 내용을 공개하지 않은 채 “스마트워치에 기본적으로 들어가는 기능과 비슷하다”고만 설명했다. 새 기능이 추가된 ‘터치’는 2015년 출시될 예정이다. 공교롭게도 애플워치의 출시 시기와 같다.


박태희 기자

선데이 배너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