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권리세 눈물의 입관식, 발인 9일…권리세 母, 슬픔 가누지 못하고

온라인 중앙일보 2014.09.08 21:40
‘권리세’. [사진 일간스포츠]




걸그룹 레이디스코드 고(故) 권리세의 입관식이 유가족과 지인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엄수됐다.



8일 오전 10시쯤 권리세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장례식장에서 고인의 유족들 및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입관식이 치러졌다.



유족들과 지인들은 슬픔과 안타까움에 하염없이 눈물을 흘리며 리세와 이별했다. 권리세의 어머니는 갑작스러운 사고로 딸을 잃은 슬픔을 가누지 못해 안타까움을 더했다. 입관식이 진행된 후 오전 11시에는 입관예배가 진행될 예정이다.



고인의 발인은 오는 9일 오전 9시에 진행된다. 유해는 서울추모공원에서 화장할 예정이다. 장지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레이디스코드의 차량은 3일 오전 1시 30분께 경기도 용인 기흥구 언남동 영동고속도로 인천방향 신갈분기점 부근에서 방호벽을 들이받았다. 레이디스코드는 앞서 대구에서 방송 스케줄을 마치고 서울로 복귀하던 중이었다.



이 사고로 고은비가 사망했다. 권리세는 수원 아주대병원으로 이송돼 10시간이 넘는 수술을 받았지만, 수술 도중 혈압이 떨어지며 중단됐다. 권리세는 추석을 하루 앞둔 7일 오전 끝내 세상을 떠나고 말았다.



온라인 중앙일보

‘권리세’. [사진 일간스포츠]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