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화문 일베 먹거리 집회 논란, 김성준-레이디제인 SNS에 쓴소리를… '급기야'

온라인 중앙일보 2014.09.07 15:44




온라인 커뮤니티 일간베스트저장소(이하 ‘일베’) 회원들이 광화문에서 벌인 퍼포먼스에 대해 가수 레이디제인과 김성준 아나운서가 일침을 가했다.



레이디 제인은 6일 자신의 트위터에 “‘퍼포먼스’라니…자신들이 왜 저런 행동을 하는지에 대한 의식조차 없을 텐데, 기본 의식도 없는 사람들이 집단으로 모여있는 모습을 보니 섬뜩하네”라고 글을 올렸다.



또 김성준 SBS아나운서는 “포탈 검색어 1위에 광화문이 올랐길래 왜 그러나 하고 봤더니 기분이 상했다"며 "생각을 표현할 자유는 보장받아야 하지만 자기가 표현하는 생각이 얼마나 천박하고 비인륜적인지를 모르는 사람들이다”라며 강도높게 비판했다.



이날 광화문 광장에서는 세월호 희생자 유가족들이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며 단식 농성을 벌이는 가운데, 극우 성향의 일베 회원들이 옆에서 피자, 치킨, 라면 등을 무료로 제공하며 먹거리를 집회를 벌였다. 이는 단식 중인 세월호 유가족과 시민들을 조롱하려는 의도로 해석돼 논란이 일었다.



이에 세월호 참사 국민대책회의는 “와서 마음껏 먹어라. 여러분을 위해 식탁도 마련하겠다”며 “그 식탁에서 음식을 먹으면서 여러분들의 행사가 과연 어떤 의미인지 진지하게 성찰해보시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