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레이디스코드' 권리세 빈소, 은비와 같은곳…"리세가 하늘나라에서"

온라인 중앙일보 2014.09.07 13:37
‘권리세 사망’. [사진 권리세 트위터]






3일 새벽 발생한 교통사고로 사망한 걸그룹 ‘레이디스코드’의 권리세의 빈소가 멤버 고(故) 은비와 같은 곳에 마련됐다.



소속사 폴라리스엔터테인먼트는 7일 오후 “오늘 오전 운명한 故리세(본명 권리세)의 빈소가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장례식장 301, 302호로 정해졌습니다. 빈소 준비가 되는 대로 수원 아주대 병원에서 옮겨질 예정이며, 발인시간은 정해지는 대로 다시 한 번 알려드리겠습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소속사는 “리세가 하늘나라에서 편히 쉴 수 있도록 많은 분들의 추모 부탁드립니다”라고 당부했다.



앞서 소속사는 이날 오전 11시 10분께 “레이디스코드의 멤버 리세가 향년 23세의 나이로, 7일 오전 10시 10분경 하늘나라로 떠났습니다. 지난 3일 새벽 사고 당시, 머리에 큰 부상을 입은 리세는 병원으로 이송돼 장시간에 걸쳐 할 수 있는 최대한의 의료수술과 치료를 시도했으나 끝내 숨을 거뒀습니다. 일본에서 온 부모님과 소속사 직원들이 그녀의 곁에서 마지막 길을 함께했습니다”라고 밝혔다.



레이디스코드는 지난해 3월 첫 번째 미니앨범 ‘코드#01 나쁜여자’로 데뷔해 ‘헤이트 유(Hate You)’, ‘코드#02 프리티 프리티’ 등을 발매했다. 특히 레이디스코드는 지난해 9월 발매한 ‘예뻐 예뻐’로 많은 사랑을 받으며 그룹 전체의 인지도를 쌓아갔고, 지난달 발표한 ‘키스 키스’로 활발한 활동을 펼쳤다.







온라인 중앙일보

‘권리세’. [사진 권리세 트위터]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