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쇼미더머니' 바비 우승

중앙일보 2014.09.05 13:33


힙합 서바이벌 '쇼미더머니3'(Mnet)의 최종 우승자는 3000대 1의 경쟁률을 뚫은 YG엔터테인먼트 소속 바비(19)에게 돌아갔다. 바비는 소속사를 통해 "저한테는 너무 과분한 상인 것 같다. 앞으로 자기계발에 게으름 피우지 않고 '거만'이란 단어와 함께하지 않는 바비가 될 테니 응원 부탁드린다"고 우승소감을 전했다.



4일 결승 무대에서 바비는 래퍼 아이언과 대결을 펼쳤다. 결승곡으로 Prima Vista와 공동작곡, 스스로 작사한 ‘가드올리고 바운스’를 선보였다. 바비는 이 곡에 대해 “(아이돌들이) 노래를 못해서 랩을 한다는 것은 이해가 안 간다. 아이돌 래퍼 타이틀에 먹칠하는 사람에게 하고 싶은 이야기”라고 설명했다.



한편 바비는 서바이벌 프로그램 '윈:후 이스 넥스트'에 출연했던 비아이, 김진환과 함께 '아이콘'이란 YG의 새 그룹 멤버로 확정된 상태다. 나머지 4명의 멤버는 '쇼미더머니3' 후속으로 방송되는 '믹스앤매치'에서 서바이벌 형식으로 결정된다.



김효은 기자 hyoeun@joongang.co.kr

사진=YG엔터테인먼트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