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루이비통 vs 에르메스 … 4년 '핸드백 전쟁' 마침표

중앙일보 2014.09.05 00:48 경제 4면 지면보기
포성은 멈췄다. 세계적인 명품업체 루이비통모에헤네시(LVMH)와 에르메스가 4년 동안 벌인 ‘핸드백 전쟁’이 드디어 막을 내렸다. 적대적 인수합병(M&A)을 두고 다퉜던 프랑스의 LVMH와 에르메스는 3일(현지시간) 성명서를 통해 양사의 분쟁을 끝내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LVMH서 사들인 에르메스 지분
기관투자가·주주에 배분키로
에르메스 가문 후손들 똘똘 뭉쳐
'명품업계 카사노바' 의 M&A 막아

▷여기를 누르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프랑스 파리 상사법원의 중재로 타결된 합의안에 따르면 LVMH는 보유한 84억 달러 상당의 에르메스 지분 23.2%를 자사 주주와 기관투자자에게 배분하게 된다. 양측이 합의한 내용이 올 12월20일까지 이행되면, 베르나르 아르노 LVMH 회장이 개인적으로 보유한 에르메스 지분은 약 8.5%로 줄어든다. 또한 LVMH의 지주회사인 크리스찬 디오르와 아르노 그룹은 앞으로 5년간 에르메스의 지분을 취득하지 않기로 했다.



 아르노 회장은 ‘명품업계의 카사노바’로 불린다. 탐나는 명품 브랜드는 놓치지 않고 사들이기 때문이다. 루이비통·펜디·마크 제이콥스·도나 카렌·지방시·겔랑·셀린느·모엣 샹동·태그 호이어 등 세계 굴지의 명품 업체가 그의 손에 들어갔다. 이런 아르노가 에르메스를 탐낸다는 것은 업계의 공공연한 비밀이었다.



 2010년 7월, 아르노가 야심을 공개적으로 드러냈다. LVMH가 에르메스 지분 17.1%를 보유하고 있다고 밝힌 것이다. 2001~2002년 비밀리에 에르메스 지분 4.9%를 매입한 뒤 주식스와프 등을 통해 지분을 늘려왔다. 에르메스는 경악했다. 에르메스 창업자인 티에리 에르메스의 5대 손으로 1978~2006년 회장을 지낸 장 루이 뒤마가 세상을 뜬 지 5개월 만에 들려온 날벼락 같은 소식이었다. 갈등은 격화됐다. 주식 매입을 중단하라는 에르메스의 요구에도 LVMH는 23.2%까지 지분을 늘렸다. 위기감을 느낀 에르메스는 2012년 7월 LVMH를 고발했다. 경영권을 노리고 내부자 거래로 에르메스의 주식을 몰래 취득했다는 이유에서다. LVMH도 가만히 있지 않았다. 에르메스의 비난과 제소로 브랜드 이미지에 타격을 입었다며 맞고소했다.



 가업을 지키기 위해 에르메스 가문이 뭉쳤다. 적대적 인수합병을 막기 위해 에르메스 지분 50.1%를 가진 가족 지주회사 H51을 2011년 설립했다. 창업주의 6대손 40명 중 10명이 회사에 합류했다. 다윗과 골리앗의 싸움 같던 일전을 승리로 이끈 악셀 뒤마(43) 에르메스 CEO도 그 중 한 명이다.



 지난 2월 취임한 뒤마는 8년여의 전문경영인 체제를 접고 오너 경영으로 복귀한 에르메스가 선택한 가문의 선봉장이다. 14살 때 에르메스에서 인턴으로 일했던 뒤마는 프랑스 파리정치대 법학과를 졸업하고 파리바 은행의 베이징·뉴욕 지사에서 근무했다. 93년 에르메스에 합류한 뒤 최고운영책임자(COO) 등을 역임했다.



 정전 협정에 서명한 양측은 크게 손해 본 것이 없다는 게 시장의 중론이다. 에르메스를 손에 넣지는 못했지만 LVMH는 남는 장사를 했다는 평가다. 2010년 10월 주당 평균 106유로에 사들였던 에르메스 주가가 3일(현지시간) 253유로까지 올라 24억 유로의 이익을 남길 수 있게 됐다. 에르메스도 경영의 독립성과 안정성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 유통 주식 수가 기존에 비해 3배가량 늘어나며 저평가됐던 주가에 탄력이 붙을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하현옥 기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