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억울하게 죽은 친구를 도와주세요"…울먹이는 여고생

온라인 중앙일보 2014.09.04 22:31
[앵커]



학교 폭력 때문에 스스로 목숨을 끊은 여학생의 안타까운 소식을 이틀 전에 전해드렸는데요. 이 여학생의 친구들이 "억울한 친구의 사연을 들어달라"며 글을 남겼습니다.



어떤 사연인지 홍상지 기자가 알아봤습니다.



[기자]



'억울하게 죽은 제 친구를 도와주세요'



이틀전 학교 폭력에 괴로워하다 스스로 목숨을 끊은 김모 양의 친구들이 함께 인터넷에 글을 올렸습니다.



[이모 양/고 김모 양의 친구 : 밝고 착한 아이였는데, (고등학교 애들이 김양의) 중학교 때 생활을 알아본 거죠. '애가 참 만만하구나' 생각해서 괴롭히기 시작했어요.]



김양이 자살 직전 가족에게 남긴 유서에는 '사실 어제 늦게 온 이유도 애들한테 맞아서다. 명치랑, 턱, 뺨을 맞아 너무 아팠는데 소리 내면 더 때린다고 했다'라고 적혀 있었습니다.



[한모 양/고 김모 양의 친구 : 맞은 날 저한테 연락했어요. 애들이 1인당 일곱 대씩 맞자고 얘기를 했대요. 그때 너무 무서웠다고 하더라고요.]



김양의 친구들은 학교와 교육당국이 김양의 일을 축소하려 한다는 의혹도 제기했습니다.



김 양이 숨진 다음날, 교육청이 가해 학생들의 추가 폭행 여부를 조사했는데 학생들이 받은 건 설문지 한 장이 전부였다는 겁니다



[이모 양/고 김모 양의 친구 : 오히려 선생님들이 나서서 '니네는 학교폭력 당하지도 않았잖아. 그냥 애국가 한 소절 적어라'라고 말했어요.]



학교 측은 다음주 중으로 학교폭력자치위원회를 열어 가해 학생들에 대한 처벌 수위를 결정할 예정입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