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노유민, 60kg→86kg '역변의 아이콘'…"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라던데"

중앙일보 2014.09.04 20:05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사진 MBC ‘라디오스타’ 캡처]




그룹 NRG의 꽃미남 가수 노유민이 자신의 외모 변화를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와 비교해 웃음을 안겼다.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 3일 방송에는 급격하게 불어난 체중으로 목이 없는 사람들이 된 ‘노(NO)목들’ 특집으로 가수 신해철, 윤민수, 노유민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노유민은 이날 방송에서 “나는 역변의 아이콘”이라며 “하지만 26㎏을 빼면 다시 그 시절로 돌아갈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공개된 노유민의 데뷔 초 모습은 보는 이들의 놀라움을 자아내기에 충분했다. 사진 속 노유민은 또렷한 눈망울과 오똑한 코, 하얀 피부 등 순정만화에서 튀어나온 듯한 미모로 지금의 모습과는 사뭇 달랐다.



이에 노유민은 “저 때는 60㎏였다. 지금은 86㎏ 정도”라고 설명했다. 이어 외모 관련 댓글에 대해서는 “역시 절 인정해주는 거다. 지금 절 살찐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와 비교한다”며 “팬 분들도 카페에 많이 오는데 절 보면 아직도 후광이 비친다고 하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온라인 중앙일보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사진 MBC ‘라디오스타’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