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지막 황손 이석 "의친왕 62세에 19세母 만나 날 낳았다"…'할리우드급'

온라인 중앙일보 2014.09.04 15:30






마지막 황손 이석(73) 교수가 아버지 의친왕에 대해 언급했다.



4일 방송된 KBS 2TV ‘여유만만’에는 마지막 황손 이석이 출연해 의친왕과 어머니의 나이 차이를 밝혔다.



이석의 아버지 의친왕은 왕실의 대를 잇기 위해 슬하에 많은 자녀를 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어머니가 후궁출신임을 밝혔던 마지막 황손 이석은 “아버지는 62세에 날 낳으셨다. 어머니는 옛 관습대로 19세였다”고 고백해 놀아움을 자아냈다.



이에 MC 조우종은 “웬만한 할리우드를 능가하는 일이다”고 놀라움을 표했고 윤지영 아나운서는 “옛날 왕가에서는 가능했던 일이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마지막 황손 이석’ ‘의친왕’. [사진 KBS 2TV ‘여유만만’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