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맨홀’ 김새론 호칭, 정경호에게 ‘저기요’…원빈은?

온라인 중앙일보 2014.09.04 13:26




‘맨홀 김새론’. 



배우 정경호(31)가 김새론(14)이 자신을 “저기요”, “근데요”라고 불렀다고 폭로했다.



정경호는 3일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진행된 영화 ‘맨홀’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현장에서 김새론이 호칭을 정확하게 쓰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에 김새론은 약간 당황한 기색을 보이며 “호칭을 제대로 쓰지 않았다”며 “정경호에게는 삼촌이라고 부르고 정유미에게는 언니라고 부른 것 같은데 잘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앞서 김새론은 영화 ‘아저씨’에 함께 출연한 배우 원빈을 ‘아저씨’라고 부른다고 밝혔다. 당시 김새론은 “작품 촬영 전에는 원빈 아저씨가 누군지 몰랐는데 인기가 무척 많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영화 ‘맨홀’은 지하 세계, 맨홀을 지배하는 정체불명의 남자와 그 속으로 납치된 자들의 목숨을 건 생존 게임을 그린 도심 공포 스릴러다.



김새론은 청각 장애를 갖고 있지만 남들보다 발달한 촉감으로 맨홀에서 탈출하려 애쓰는 소녀 수정 역을 맡았다. ‘맨홀’은 10월 개봉 예정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맨홀 김새론’.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