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너무 높은 세계벽… 한국 농구 리투아니아에 패배

중앙일보 2014.09.04 11:17
세계 4위인 동유럽 강호 리투아니아의 벽은 높았다. 남자 농구 대표팀(세계 31위)이 2014 국제농구연맹(FIBA) 월드컵 조별리그에서 4연패를 당했다.



유재학(51) 감독이 이끄는 남자 농구 대표팀은 4일 오전(한국시간) 스페인 라스팔마스의 그란 카나리아 아레나에서 열린 대회 D조 조별리그 4차전에서 리투아니아에 49-79로 대패했다. 앙골라·호주·슬로베니아에 연달아 패했던 한국은 이 대회에서 4경기 연속 패배를 당하며 조 최하위에 머물렀다.



전날 슬로베니아와 경기에서 비교적 선전했던 한국은 이날도 초반 리투아니아에 밀리지 않는 경기력을 펼쳤다. 경기 초반에는 센터 김종규(23·LG)가 연달아 미들슛 2개를 성공시키며 공격을 주도했고, 최고참 문태종(39·LG)이 3점슛을 연이어 2개 터트리며 외곽 공격을 이끌었다. 수비에서도 리투아니아의 높이에 밀리지 않으며 대등한 플레이를 보였다. 한국은 1쿼터에 19-17로 오히려 앞섰다.



그러나 2쿼터 중반 이후 분위기가 급격히 리투아니아로 기울었다. 리투아니아는 포인트가드 아다스 유스케비시우스(25)가 2쿼터 중반에 연속 8점을 넣으며 손쉽게 경기를 풀어갔다. 반면 한국은 오세근(27·상무)이 6점을 넣으며 분투했지만 리투아니아의 높이에 서서히 밀리며 고전했다.



2쿼터에 29-39로 뒤진 한국은 3쿼터 들어 공격의 실마리를 전혀 찾지 못하며 무너졌다. 문태종, 조성민(31·KT) 등 슈터들을 앞세워 공략하려 했지만 별다른 효과를 거두지 못했다. 슈터들의 난조 속에 리투아니아는 투입된 선수들이 고루 득점하며 한국과 점수 차를 벌려나갔다. 한국은 3쿼터에 4점만 넣는데 그쳤고, 33-57로 점수 차가 크게 벌어지며 사실상 승부가 갈렸다.



한국은 4쿼터 들어서야 문태종, 조성민 등의 득점포가 재가동됐다. 그러나 3쿼터에 벌어진 점수 차를 만회하기에는 역부족이었다. 리투아니아는 포워드 도나타스 모티유나스(24·18점)가 골밑에서만 연속 10점을 넣으며 막판 공격을 이끌었다. 한국에서는 지난달 31일 호주전에서 다친 왼 팔꿈치 부상을 안고 뛰고 있는 문태종이 15점을 넣어 가장 많이 득점했다. 리바운드에서 22-42로 리투아니아에 크게 뒤진 게 한국의 대패 요인이 됐다.



한국은 4일 오후 같은 장소에서 멕시코와 대회 조별리그 최종전을 치른다.



라스팔마스=김지한 기자 hansk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