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송광호 체포안 부결 후폭풍, 새누리당 “비난 달게 받겠다”

중앙일보 2014.09.04 11:10
새누리당 지도부는 4일 최고위원회의에 착잡한 표정으로 모여앉았다. 김무성 대표는 “어제 송광호 의원에대한 체포동의안이 부결됨으로써 국민적 비난이 비등하다. 죄송하게 생각하고 그 비난은 달게 받겠다”고 말했다. 평소와 달리 단 두 문장으로 공개발언을 끝마쳤다.



이완구 원내대표는 “송 의원이 검찰에 자진출석해 수사를 받아왔고 언제라도 검찰 소환에 따르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밝혔다”며 “앞으로 송 의원은 더욱 성실하게 검찰 수사에 응하면서 사건의 실체규명에 적극 협조해야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체포동의안 제도에 대한 문제제기도 나왔다. 김 대표는 최고위원회의 후 몇몇 기자들과 만나 “송 의원 본인이 영장실질심사를 가겠다는데 (현행법으론) 안된다는 거다. 이걸 해결하려면 헌법을 바꿔야한다”고 말했다. 사법부의 판단 이전에 국회에서 체포동의 절차를 해줘야하는 현 제도의 문제점을 지적한 것이다. 김 대표는 이어 “(의원들에게) 체포동의안을 무조건 가결하라고 강제할 수는 없는 거다. 참 어려운 문제지만 결과적으로 잘못됐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