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혼녀, 결혼이 가장 절실한 나이 '31?32세' 왜일까?

온라인 중앙일보 2014.09.04 11:08
여러 가지 이유로 결혼을 하고 싶어도 못 하는 경우가 많다. 미혼자들이 결혼을 가장 하고 싶을 때는 언제일까?



결혼을 고려 중인 이들에게 결혼생각이 가장 절실할 때는 남성의 경우 ‘33~34세’, 여성은 ‘31~32세’인 것으로 나타났다.



결혼정보회사 비에나래가 결혼정보업체 온리-유와 공동으로 지난달 28일부터 일주일 간 전국의 결혼희망 미혼 남녀 520명(남녀 각 260명)을 대상으로 전자메일과 인터넷을 통해 ‘결혼 생각이 가장 절실한(할) 나이’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를 4일 발표했다.



이 질문에 대해 남성은 응답자의 28.8%가 ‘33~34세’로 답했고, 여성은 26.5%가 ‘31~32세’로 답해 각각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남성은 ‘31~32세’(23.5%) - ‘35~36세’(21.9%) - ‘37~38세’(13.1%) 를 기록했다. 여성은 ‘33~34세’(23.8%) - ‘29~30세’(20.4%) - ‘28세 이하’(15.0%) 등의 순으로 답했다.



결혼정보회사 관계자는 “2013년도의 평균 혼인연령은 남성 32.2세, 여성 29.6세”라며 “주변의 친지들이 결혼을 해 가정을 꾸리는 모습을 보면 미혼들로서는 무엇보다 큰 자극이 된다”고 설명했다.



‘31~32세 여성, 왜 결혼이 절실할까?’



‘왜 상기 질문에서 답한 나이에 결혼 생각이 가장 절실한가(할까)요?’라는 질문에서는 남녀 모두 ‘주변에서 결혼을 많이 하여’(남 34.2%, 여 35.8%)라는 대답이 가장 많았다.



남성의 경우 ‘결혼준비 완료’(26.5%)와 ‘정서적 불안’(18.8%), 여성은 ‘최상의 외모 상태’(28.5%)와 ‘결혼준비 완료’(17.7%) 등의 답변을 했다. 이어 ‘결혼이 점점 어려워져서’(남 14.2%, 여 15.8%)가 네 번째로 많았다.



결혼정보업체 관계자는 “남성은 미처 결혼준비가 되지 않아서, 그리고 여성은 희망하는 조건의 배우자감을 찾지 못해 결혼이 차일피일 미루어지는 사례가 비일비재하다”며 “결혼이 늦어지는 경우 주변의 친지들이 결혼한다는 소식을 들으면 결혼에 대한 생각이 간절해지게 된다”고 설명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