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삼성전자 유럽서 470억원 과징금

중앙일보 2014.09.04 11:07
삼성전자가 3일(현지시간) 유럽연합(EU) 공정당국으로부터 시스템반도체 칩 가격 담합 혐의로 3510만 유로(약 470억원)를 과징금으로 내게 됐다.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EU 반독점 규제당국인 집행위원회(EC)는 이날 한국의 삼성전자, 독일의 인피니온, 네덜란드의 필립스 등 3개 업체에 모두 1억3800만 유로(약 1846억원)의 벌금을 부과했다.



EU 집행위는 “3개 업체는 지난 2003년 9월부터 2년 동안 서로 접촉을 통해 유로존에서 휴대폰, 은행카드 등에 들어가는 스마트카드 칩 가격 가격을 담합했다”고 지적했다.



이에 따라 삼성전자는 두 번째로 많은 액수를, 독일 인피니온은 8280만 유로(약 1108억원), 네덜란드 필립스는 2010만 유로(약 269억원)를 벌금으로 부과 받았다. 일본 기업 르네사스일렉트로닉스도 담합에 동참했지만 담합 사실을 자진 신고, 5100만 유로(약 682억원)의 과징금 부과를 면제받았다. 삼성전자의 경우, EU 조사에 협조해 과징금이 30% 가량 줄어든 것으로 알려졌다.



아킨 알무니아 EU 경쟁담당 집행위원은 “스마트카드 칩은 스마트폰, 신용카드, 여권 등에 광범위하게 사용된다”며 “기업들이 담합해 소비자에게 손해를 끼쳤기 때문에 제재를 불가피하다”고 전했다.



최준호 기자 joonh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