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특전사 하사 2명, 포로 체험훈련 중 사망 “살려달라” 외쳤지만…

온라인 중앙일보 2014.09.04 10:54




 

특전사 소속 하사 2명이 포로체험 훈련을 하던 중 사망했다.



군에 따르면 2일 오후 10시40분쯤 충북 증평군에 위치한 제13공수특전여단에서 포로체험 훈련 중이던 이모(23)하사와 조모(21)하사가 호흡곤란으로 쓰러져 청주 시내의 한 병원으로 옮겼으나 사망했다.



함께 훈련을 받던 전모(23) 하사는 응급치료를 받은 뒤 의식을 회복해 국군 대전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군 당국은 사망 원인에 대해 “질식사로 추정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군 당국에 따르면 숨진 하사들은 이날 부대 내 모의훈련장에서 ‘포로시 행동요령 훈련’을 받던 중 사고를 당했다.



이들은 손과 발을 포박당한 상태로 방수처리가 된 폴리에스테르 재질의 검은 두건을 쓰고 8명은 독방에, 2명은 2인 1실에 감금됐다.



사고 발생 40분 전부터 이모 하사 등 대원들이 “살려 달라”고 외쳤지만 교관들은 훈련의 일종이라고 생각하고 방치한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YTN 캡처

‘포로 체험훈련’.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