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부, 소상공인 위해 '2조원' 푼다…20%대 고금리 7%로 전환

중앙일보 2014.09.04 10:53
내년 소상공인(근로자 10인 미만 제조업체 대표자) 지원 예산이 올해보다 8000억원 늘어난다. 기획재정부는 4일 내년 2조원 규모의 소상공인시장진흥기금을 신설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지금까지는 소상공인을 위한 별도의 예산 없이 중소기업창업진흥기금을 통해 지원했다. 올해 지원금은 1조200억원이었다.



분야별 예산을 보면 우선 대환대출 자금으로 5000억원을 배정했다. 이는 고금리(연 20%대) 2금융권 대출을 저금리(연 7%대) 정책자금 대출로 바꿔주는 프로그램이다.



전통시장 지원에도 1500억원 가량의 예산이 배정됐다. 전통시장의 고질적인 문제인 주차난 해결을 위해 시장 주변에 주차장을 만들고, 고객의 인근 공공시설 주차장 이용비를 지원한다. 또 전통시장을 골목형ㆍ문화관광형ㆍ글로벌명품형으로 나눠 맞춤형 지원을 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5개 주요도시(서울ㆍ부산ㆍ대구ㆍ광주ㆍ대전)에서는 창업교육을 위해 253억원의 예산을 들여 소상공인 사관학교를 만든다. 창업 희망자는 정부가 임대한 50개의 점포에서 3개월 동안 희망 업종을 운영하며 창업 노하우를 쌓을 수 있다.



세종=이태경 기자 unipe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