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정재 잘생김 역조공, 특급 팬서비스…‘팬 사랑도 잘생겼다!’

온라인 중앙일보 2014.09.04 10:42




 

배우 이정재(41)가 자신에게 ‘이정재 잘생김’이란 별명을 지어준 팬을 찾았다.



이정재의 소속사 씨제스 엔터테인먼트는 “2일 이정재가 팬에게 식사대접을 했다. 최근 방송에서 ‘이정재 잘생김’ 별명을 지어준 팬에게 식사대접을 하고 싶다고 했던 약속을 지켜 유례없는 ‘역조공’ 팬 서비스를 했다”고 밝혔다.



‘이정재 잘생김’이란 별명은 지난해 영화 ‘관상’의 900만 돌파 기념행사에 온 한 여성 팬이 이정재와 악수를 하며 “오빠 얼굴에 김 묻었어요”라고 말한 것에서 비롯됐다. 이정재는 팬의 말을 듣고 약간 당황해하며 얼굴을 매만졌다. 곧이어 여성 팬이 “잘생김”이라고 말하자 이정재는 크게 웃으며 여성 팬의 어깨를 살짝 쳤다. 이 영상은 유튜브와 SNS를 통해 퍼져나갔고 네티즌들 사이에서 큰 화제를 모았다. 이정재는 “왠지 연락이 될 것 같았다. 공약이라고 하기엔 너무 거창한 것 같다. 인생에 이렇게 재미있는 일도 있어야 하지 않겠나”고 소감을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이정재 잘생김’ [사진 씨제스 엔터테인먼트]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