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베 내각 접수한 극우 대본영 '일본회의'

중앙일보 2014.09.04 02:36 종합 1면 지면보기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3일 취임 후 처음으로 당정 개편을 단행했다. 내년 9월 자민당 총재 선거에 승리해 임기 말인 2018년 8월까지 장기집권을 노리는 포석이다.


2기 내각 19명 중 15명 … 아베·아소가 특별고문
'천황제'·집단자위권 목표 … "한·일 더 멀어질 듯"

 ‘아베 2기 내각’의 전체 각료 19명 중 일본 최대의 보수결사체로 불리는 ‘일본회의’ 산하 ‘국회의원 간담회(이하 일본회의 간담회)’에 속해 있는 인사가 15명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본지가 일본회의의 내부 기관지 ‘일본의 숨결’을 분석하고 일본회의 회원들을 직접 취재한 결과다.



 일본회의는 “‘신헌법’을 통해 천황제를 부활시키고 자위대를 군대화해 동아시아의 패권을 잡아야 한다”는 목표 아래 뭉친 일본 우익세력의 사령탑이다. 이 같은 일본회의와 뜻을 같이하고 응원하는 여야 의원들이 국회 안에 만든 조직이 ‘일본회의 간담회’다. 각료 80%가 그런 일본회의에 속한 새 내각은 이른바 ‘일본회의 정권’인 셈이다.





 2007년 제1차 아베 내각 말기 때만 해도 각료 18명 중 일본회의 소속은 7명(39%)에 ‘불과’했다. 지역구 표를 의식해 자신의 사상과 달리 부득이 가입한 각료가 일부 있다고 쳐도 일본회의 소속 비율은 비정상적으로 증가한 것을 알 수 있다.



 일본회의는 개헌과 일본의 핵무장을 주장하는 보수 인사들이 결집한 ‘일본을 지키는 국민회의’와 신도(神道)계 종교단체들의 모임인 ‘일본을 지키는 모임’이 1997년 5월 합쳐 탄생했다. 정·재계, 문화계 등 사회 전반의 우익 인사들을 하나로 묶어 일본의 극우 대본영(大本營)이라 불린다.



 이번에 유임된 아소 다로(麻生太郞·73) 부총리는 아베와 함께 일본회의 간담회의 특별 최고고문을 맡고 있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65) 관방장관, 시모무라 하쿠분(下村博文·60) 문부과학상은 부회장이다.



 이날 개각에서 새롭게 기용된 12명의 각료 중에는 9명(75%)이 일본회의 소속이었다. 특히 아베 총리가 이번 개각의 ‘세일즈 포인트’로 자랑하는 여성 각료 5명(역대 내각 최다) 중 3명도 아베와 사상적으로 같은 일본회의 소속이었다. 지난달 자민당 정조회장으로 있을 당시 “고노 담화를 취소하라”고 정부에 건의한 다카이치 사나에(高市早苗·53) 총무상은 부회장, 위안부와 독도 관련 망언을 일삼는 야마타니 에리코(山谷えり子·63) 납치담당상은 일본회의 간담회의 정책심의회장을 맡고 있다.



  진창수 세종연구소 일본센터장은 “‘아베 2기 내각’ 을 볼 때 한·일 관계가 개선되긴 현실적으로 힘들어 보인다”고 말했다.



도쿄=김현기 특파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