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막걸리에도 스쿠알렌 … 포도주의 200배"

중앙일보 2014.09.04 02:12 종합 18면 지면보기
한국식품연구원은 3일 막걸리에 항암물질인 스쿠알렌이 포도주의 200배 이상 들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스쿠알렌은 주로 심해상어의 간에서 발견되며 항암·항종양·항산화 효과가 있는 기능성 물질이다. 연구원 조사결과 시중에 판매되고 있는 막걸리의 스쿠알렌 함유량은 1260~4560 ㎍/㎏으로 포도주(10~20㎍/㎏)의 200배, 맥주(30~60㎍/㎏)의 50배에 달했다. 연구원은 2011년에도 막걸리에서 항암물질인 파네졸을 발견했다. 식품연구원 하재호 박사는 “막걸리의 가라앉아 있는 부분에 스쿠알렌과 파네졸이 함유돼 있기 때문에 잘 흔들어 마시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