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특전사 포로체험 훈련 중 하사 2명 질식사

중앙일보 2014.09.03 10:02






















2일 오후 10시 40분쯤 충북 증평군에 위치한 13공수특전여단 부대에서 포로체험 훈련을 받던 하사 2명이 숨지고 1명이 부상당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망자는 특전사 소속 이 모(23)하사와 조 모(21)하사로 이들은 사고 직후 청주 시내의 한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사망 판정을 받았다. 함께 후송됐던 전 모(23) 하사는 응급치료를 받은 뒤 일반병실에서 회복중이다. 군 당국은 “정확한 사망원인은 조사중에 있다”면서도 “질식사로 추정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사고는 부대 내 모의 훈련장에서 포로로 잡혔을 경우를 대비해 적의 가혹행위를 극복하는 훈련중에 발생했다. 포로로 붙잡힌 상황을 가정하고 무릎을 꿇고 팔을 뒤로 결박당한 채 머리에 두건을 쓰고 1시간 이상 버티는 훈련이었다. 군 관계자는 "포로 극복훈련을 다른 어떤 훈련보다 실전과 같은 훈련으로 위험성이 있다"고 밝혔다.



이 때문에 사망자들이 두건을 쓰고 있다 호흡곤란으로 사망한 것으로 군 당국은 추정하고 있다. 특전사는 이같은 훈련을 미국에서 도입해 올해 처음으로 적용하고 있다.



훈련 당시 가혹행위나 압박, 고문은 없었다고 군은 밝히고 있지만 이들이 질식사로 추정되고 있는만큼 안전대책에 문제가 있었던 게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특히 이 훈련을 시행하고 있는 영국이나 호주 등 특수전 부대에서도 간혹 사망 사고가 발생하고 있다.



정용수 기자 nkys@joongang.co.kr

[사진 뉴시스, 뉴스1]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