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현돈 1군사령관 전역 조치, ‘음주 후 추태’…결국 

온라인 중앙일보 2014.09.02 20:52




신현돈 육군 1군사령관(대장·육사 35기)이 사실상 해임조치됐다.



2일 육군 관계자는 “신현돈 육군 1군사령관이 6월 박근혜 대통령의 해외순방 기간 중 위수지역을 벗어나 고위 지휘관으로서의 품위를 손상하는 행위를 한 것으로 드러나 사의를 표명, 전역 조치키로 했다”며 “신현돈 1군사령관은 사실상 해임조치된 것과 같다”고 밝혔다. 이어 “군사령관이 이런 형태의 사건으로 전역 조치된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라고 덧붙였다.



강원도 지역 등을 맡고 있는 신 사령관은 대통령 해외순방 기간 중엔 경계강화 조치가 취해져 지휘관들이 위수지역을 무단으로 벗어날 수 없음에도 불구하고 충북지역에 있는 모교에서 강연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 강연이 끝난 뒤 동창 등과 과음을 하고 만취 상태에서 부대로 복귀하는 길에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민간인들과 실랑이를 벌인 것으로 전해졌다.



국방부 관계자는 “신 사령관이 만취 상태에서 휴게소 화장실로 들어가자, 부관들이 민간인들의 화장실 출입을 막아 실랑이가 벌어진 것으로 조사됐다”고 말했다.



한편, 1군사령부는 6월 임병장의 총기사건이 발생한 22사단을 관할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신현돈’ [사진 MBN 화면 캡처]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