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이언맨’ 이동욱 “애정결핍, 신세경 덕분에 극복할 수 있을 듯”

온라인 중앙일보 2014.09.02 17:46




 

배우 이동욱이 신세경 덕분에 애정결핍을 극복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밝혔다.



2일 오후 서울 강남구 역삼동 라움에서 열린 KBS 새 수목드라마 ‘아이언맨’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주연 배우 이동욱과 신세경이 참석했다. 드라마 ‘아이언맨’에서 이동욱은 첫사랑에 대한 쓰라린 상처와 분노가 칼날이 되어 몸 밖으로 나오는 남자 주홍빈(이동욱) 역을 맡았다. 신세경은 따뜻한 마음으로 그의 상처를 보듬어주는 손세동 역을 맡았다.



이날 제작발표회에서 이동욱은 “극중 신세경은 따뜻한 마음을 가진 손세동 역을 맡았다. 손세동은 상처가 많은 주홍빈을 보듬어주며 그의 아픔을 치유해 준다”며 “주홍빈이라는 캐릭터를 통해 신세경의 보살핌을 받을 수 있게 돼 기분이 좋다. 요새 애정결핍인데 신세경 덕분에 극복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항상 분노에 차있는 주홍빈 캐릭터에 대해 이동욱은 “캐릭터 상 욕을 많이 한다. 하지만 욕하는 건 누구나 조금씩 하는 행동이니 부담은 없다”고 말했다.



몸에서 칼이 나오는 설정에 대해서는 “실감나는 연기를 위해 칼이 박혀있는 갑옷을 입는다. 갑옷을 입고 6~8시간 정도 촬영한 적이 있는데 숨이 막히더라”며 고충을 털어놨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