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부 당국자 "北 응원단 보낸다면 적정한 수준 내에서 지원"

온라인 중앙일보 2014.09.02 17:36
정부는 2일 북한이 의지만 있다면 인천아시안게임에 응원단을 보내는 데 문제가 전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북한의 인천아시안게임 응원단 불참 선언과 관련해 “지금이라도 북한이 보낼 생각만 있으면 응원단을 보내는 데 문제가 전혀 없다”고 밝혔다.



이어 “정부가 응원단 파견에 대해 환영한다는 기본입장을 밝혔고 이런 입장을 유지하고 있는 상황에서 참가 여부는 참가국 자율적으로 결정해야 한다”며 이같이 전했다.



당국자는 다만 “우리 정부가 다시 응원단을 보내달라고 요구하려는 계획은 없고, 바람직하지도 않다”고 덧붙였다.



북한 선수단의 체류비용 지원 문제와 대해서는 “과거 선수단을 파견했던 남북관례를 충분히 고려해 적정한 수준 내에서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시안게임에 참여하는 각국 선수단은 대회 참가비를 스스로 부담하는 것이 원칙이다. 그러나 일부 국가는 아시아올림픽평의회(OCA)로부터 일부 비용을 지원을 수 있다.



북한은 7월 열린 남북 실무회담 때만 해도 경의선 육로로 350명의 대규모 응원단을 보내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지난달 28일 “북남관계 개선을 위해 큰 규모의 응원단을 파견하기로 했으나 남측이 응원단 파견을 우려하면서 시비하고 바라지 않는 조건에서 응원단을 내보내지 않기로 했다”며 말을 바꿨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