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병헌 '음담패설 협박녀' 걸그룹 '글램' 다희, 누군지 봤더니…'충격'

온라인 중앙일보 2014.09.02 17:15




배우 이병헌을 협박한 여성 중 한 명이 그룹 글램의 다희(21·본명 김다희)로 밝혀졌다.



2일 글램의 소속사 빅히트 엔터테인먼트는 “다희가 관련 혐의로 경찰조사를 받고 있는 것이 맞다”며 “다희와 직접 만나 구체적인 정황을 들어보기 위해 담당 매니저가 경찰서로 이동하는 중”이라고 밝혔다.



관계자는 이어 “아직 향후 거취에 대해선 말할 단계가 아니다”라며 “경찰 조사를 기다리는 중”이라고 덧붙였다.



서울 강남 경찰서는 1일 “공갈미수 혐의로 A(21·여)씨와 B(25·여)씨를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달 이병헌의 집에서 함께 술을 마시며 음담패설을 나눈 장면을 스마트폰으로 촬영, 이를 이용해 50억 원을 주지 않으면 인터넷에 유포하겠다고 협박한 혐의를 받고있다.



이병헌의 소속사 BH 엔터테인먼트는 이날 오후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 8월 28일 이병헌은 자신의 개인자료를 공개하겠다며 수십억을 요구하는 협박을 당했다”면서 “연예인들은 말도 안 되는 요구나 협박에 시달리는 것은 늘 있는 일이지만 이것은 아니라 생각해 즉각 신고 조치했다”고 밝혔다.



이어 “사건에 대해 수사 중이며 이들은 아는 동생의 지인으로 알게 된 여성들로 협박 사실을 인정했다”며 “이들을 압수수색한 경찰 조사 결과 별다른 자료는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고 덧붙였다.



한편 다희는 2012년 싱글 ‘파티(PARTY)’를 통해 걸그룹 ‘글램’으로 데뷔했으며 Mnet 뮤직드라마 ‘몬스타’에서도 ‘일진녀’ 역할로 얼굴을 알린 인물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이병헌’ ‘글램’ ‘다희’. [사진 Mnet ‘몬스타’ 캡처]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