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KBO, 강민호 징계…벌금 200만원·봉사활동 40시간

온라인 중앙일보 2014.09.02 16:45




 

롯데 자이언트 포수 강민호(29)가 물병 투척 사건으로 징계를 받았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지난 1일 열린 상벌위원회에서 “강민호에게 대회 요강 벌칙 내규 기타 제1항에 의거해 제재금 200만원과 유소년 야구 봉사활동 40시간의 제재를 부과한다”고 밝혔다.



앞서 강민호는 지난달 30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4 한국야쿠르트 세븐 프로야구’ 경기에서 심판 판정에 불복하며 관중석과 심판진을 향해 물병을 던졌다. 이후 한 관객이 이 모습을 담은 영상을 공개해 논란이 일었다.



논란이 커지자 강민호는 “경기에 너무 집중한 나머지 감정조절을 못했다”며 “팬들에게 안 좋은 모습을 보여줘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강민호 징계’.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