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터미네이터' 곽지수 분대장 "혜리 애교에 웃은 건 절대 좋아서…" 그럼 왜?

온라인 중앙일보 2014.09.02 16:10
‘곽지수’ ‘진짜사나이 혜리 애교’. [사진 MBC ‘진짜사나이’ 캡처]








‘진짜사나이’ 혜리의 애교에 환한 미소를 지은 곽지수 분대장이 해명글을 올렸다.



곽지수 분대장은 자신의 SNS에 “다들 못난 놈 봐주시느라 고생 많으셨습니다”며 “제가 혜리씨의 손을 잡고 웃은 건 절대 혜리씨가 좋아서 웃은 게 아니라 드디어 방송이 끝났다는 기쁨에 웃은 겁니다”고 해명했다.



31일 방송된 MBC '일밤-진짜 사나이' 여군 특집에서는 부사관 후보생으로 변신한 라미란 홍은희 김소연, 혜리, 지나, 맹승지가 육군 훈련소에서 기초 훈련을 마치고 퇴소식을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퇴소식에서 ‘터미네이터’로 불리는 곽지수 분대장은 각 멤버들에게 인사를 건넸다.



마지막으로 곽지수 분대장과 악수를 하던 혜리는 이별의 아쉬움에 “수고하셨…”이라며 말을 제대로 잇지 못한 채 울먹였다. 이에 곽지수 분대장은 “말 바로 해라. 울음 그쳐라”며 끝까지 엄격하게 다그쳤다. 하지만 혜리는 곽지수 분대장의 손을 잡고 “이이잉”이라며 애교를 부렸다.



혜리의 애교에 무장 해제된 곽지수 분대장은 결국 잇몸까지 환하게 드러내며 미소를 지어 웃음을 자아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곽지수 분대장’ ‘진짜사나이 혜리 애교’. [사진 곽지수 페이스북, MBC '일밤-진짜 사나이' 방송 캡처 ]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