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주하 심경고백, “다 내 탓인데…”차분히 상황대처

온라인 중앙일보 2014.09.02 14:25




 

MBC 전 아나운서 김주하가 심경을 고백했다.



2일 한 케이블 방송에서는 지난달 28일 서울 가정법원에서 열린 변론기일에 참석한 김주하의 근황을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 김주하는 앵커복귀시기를 묻자 “어차피 인사는 다 회사에서 하는 것”이라며 “개인사 역시 내 탓인데, 누구에다 대고 뭐라고 하겠냐”며 자신의 심경을 밝혔다.



김주하는 전 남편 강씨와의 쌍방고소 사건에서 자신이 무혐의 처분을 받은 것에 대해 “정의가 살아있다. 나는 다 무혐의가 됐다”고 말했다. 이어 “강씨의 혼외자 출산에 대해 엊그저께 알았다. 이에 대해 추가고소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김주하’ [사진 중앙포토]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