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병헌 공식입장 발표, 음담패설 동영상 공개 위협…50억이나?

온라인 중앙일보 2014.09.02 11:23
‘이병헌 공식입장 발표’. [사진 일간스포츠]span>




배우 이병헌(44)이 20대 여성들 2명에게 협박을 당한 사건에 대한 공식입장을 밝혔다.



1일 이병헌 소속사 BH엔터테인먼트는 “연예인들은 말도 안 되는 요구나 협박에 시달리는 것이 다반사다. 하지만 이것은 아니라 생각해 해당 사실을 전달하고 즉각 신고 조치했다”며 “확인되지 않은 사실에 대한 보도를 정중히 자제 요청 드린다”고 당부했다. 이어 “이병헌씨는 28일 협박사실을 알리고 그 즉시 경찰에 신고했으며 9월 1일 새벽 이들이 검거됐다”고 덧붙였다.



이병헌의 소속사는 또한 “현재 사건에 대해 수사중이며 이들은 아는 동생의 지인으로 알게 된 여성들로 이병헌을 협박한 사실을 인정했다. 또한 이들을 압수수색한 경찰의 조사결과 별다른 자료는 없던 것으로 밝혀졌다”고 수사 상황도 이야기했다.



이날 서울 강남경찰서는 “공갈미수 혐의로 A(21·여)씨와 B(25·여)씨를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20대 여성들인 이들은 지난달 B씨의 집에서 이병헌과 함께 술을 마시며 음담패설을 나눈 장면을 스마트폰으로 촬영한 뒤 이병헌이 50억원을 주지 않으면 인터넷상에 유포하겠다고 협박한 혐의를 받고 있다. 특히 이들 중 한 명은 최근 데뷔한 신인 가수로 알려졌다.





온라인 중앙일보

‘이병헌 공식입장 발표’. [사진 일간스포츠]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