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병헌, 술자리 동영상 협박녀 검거…한 명은 신인가수 '충격'

온라인 중앙일보 2014.09.02 11:23
‘이병헌 협박 20대 여성들’. [사진 일간스포츠]


배우 이병헌(44)과 음담패설을 나누는 동영상을 공개하겠다며 협박한 여성 두 명이 검거됐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1일 공갈미수 혐의로 A씨(20·여)와 B씨(25·여)를 입건해 조사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달 이병헌의 집에서 함께 술을 마시며 음담패설을 나눈 장면을 스마트폰으로 촬영한 뒤 50억원을 주지 않으면 인터넷상에 유포하겠다고 협박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이병헌 측이 지난달 28일 경찰에 신고했고 1일 새벽 이들을 집 주변에서 검거했다”면서 “사실 관계를 조사 중”이라고 전했다.



특히 두 여성 중 한 명은 신인가수로 밝혀졌다. 이들은 1일 경찰 조사를 받았다. 이병헌을 협박한 사실이 확인될 시, 경찰은 두 사람 모두에게 구속 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이병헌의 소속사 BH엔터테인먼트는 “이병헌이 지인을 통해 만난 여성들”이라며 “해당 내용과 관련해 빌미를 제공한 적이 없기 때문에 경찰에 신고를 한 것 같다. 두 여성은 협박 사실을 인정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