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수 단체 "세월호 명분 국회의원 300명 전원 직무유기" 검찰에 고발

중앙일보 2014.09.02 10:38
자유청년연합과 새마음포럼 등 보수단체 4곳이 세월호 정국으로 정기국회 일정이 지연되는 것을 비판하며 19대 국회의원 300명 전원을 직무 유기 혐의로 2일 오전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자유청년연합·새마음포럼 등 보수단체 4곳

자유청년연합 장기정 대표 등은 이날 서울 중앙지검 정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국회의원들이 세월호 특별법을 명분으로 올해 5월부터 8월까지 3개월 간 단 1건의 법률도 통과 시키지 않아 국회의원의 본분인 법률 심사 및 통과를 거부하고 있다"면서 "중대한 직무유기로 국가를 수렁에 몰아넣고 있는 국회의원 전원을 검찰에 고발한다"고 밝혔다. 이어 "19대 국회의원들이 3개월 간 약 110억원이라는 천문학적인 세비를 받는 동안 각종 민생 안정에 필요한 법안들이 내팽개쳐졌다"면서 "민간 기업에 종사하는 대다수 국민들은 무단 결근하거나 맡은 업무에 태만하면 인사상 불이익을 당하고 해고를 당하는데 대한민국 국회의원들에게는 적용되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보수단체들은 기소권과 수사권을 포함한 세월호법 폐기와 여·야 대치 국면을 고착화시키는 국회선진화법 폐기, 세월호 사건 주범인 유병언 일가와 추종 세력을 처벌하는 '유병언법' 제정 등도 요구했다.



이유정 기자 uuu@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