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나의 신부 신민아 "남자 팬티 많이 본 것 처음…조정석이 과감하게 해줬다"

온라인 중앙일보 2014.09.02 09:18
‘나의 신부 신민아’. [사진 일간스포츠]




‘나의 사랑 나의 신부’에 출연한 배우 신민아(30)가 조정석(34)의 팬티에 대해 언급했다.



1일 오전 서울 CGV 압구정에서 영화 ‘나의 사랑 나의 신부’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임찬상 감독을 비롯해 배우 조정석, 신민아, 윤정희, 배성우, 라미란, 고규필이 참석했다.



이날 조정석이 신민아 앞에서 바지를 거침없이 내리는 영화 속 장면에 대해 신민아는 “제 아이디어라기보다는 원래는 신혼 생활을 보여주는 장면이었는데 신혼엔 눈만 마주치면 바지를 벗는다는 이야기가 생각이 났다”고 말했다.



이어 신민아는 “같은 장면을 계속 하면 어떨까 했다. 이를 조정석이 과감하게 해줬다. 남자 팬티를 하루에 그렇게 많이 본 것은 처음이었다”라고 고백했다.



조정석은 이에 “팬티를 몇 번이나 갈아입었다. 다양한 팬티를 보여드리기 위해 팬티에 굉장히 신경을 많이 썼다”고 설명했다. 그러자 신민아는 “한 컷을 찍을 때마다 조정석이 ‘팬티 좀 갈아입을게요’라고 했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영화 ‘나의 사랑 나의 신부’는 1990년 개봉한 동명 영화를 리메이크 한 작품이다. 4년 연애 끝에 결혼에 골인했지만 사소한 오해와 마찰로 결혼의 단꿈이 깨져가는 영민(조정석 분)과 미영(신민아 분)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나의 신부 신민아’. [사진 일간스포츠]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