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주영, 무적신분 베스트 11에 선정?… 알고보니 ‘굴욕’

온라인 중앙일보 2014.08.28 17:48




축구선수 박주영(29)이 프랑스 언론이 꼽은 ‘무적신분 베스트 11’에 선정됐다.



27일 프랑스의 한 스포츠전문매체는 현재 소속팀이 없는 무적 선수들로 구성된 ‘무적선수 베스트 11’을 선정한 후 공개했다. 이 매체는 ‘무적선수 베스트 11’에서 최전방 스트라이커로 박주영을 지목한 뒤 “박주영은 귀신같이 아스널에 입단했으며 영국 2부리그 왓포드에서 임대생활을 하기도 했으나 성공하지 못했다”고 보도했다.



해당 명단에는 박주영 외에도 프랑스 국가대표였던 니콜라스 아넬카, 아르헨티나 전 국가대표 에스테반 캄비아소, 우루과이 전 국가대표 디에고 루가노 등 한 시대를 풍미했던 스타들의 이름이 올랐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중앙일보 포토 DB, 일간스포츠 DB]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