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 대통령 “수해지역, 특별재난지역 선포 검토”

중앙일보 2014.08.28 16:53














박근혜 대통령은 28일 “(부산·경남지역의) 피해 조사가 끝나면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하는 것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지난 25일 기록적인 폭우로 피해를 입은 부산시 기장군 장안읍 좌천마을을 찾아서다. 박 대통령은 이날 피해 복구 현장을 둘러보다 “주민들의 아픔을 보듬어 주시고 정부가 적극적으로 재난지역으로 선포해주길 부탁드린다”는 오규석 기장군수의 요청에 이같이 밝혔다.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되면 복구비의 최대 80%까지 정부 지원을 받을 수 있고 피해 주민들에겐 재산세와 취득세 등 세금 감면과 납세 유예 혜택이 주어진다.



대통령은 이날 “너무 예상을 뛰어넘는 집중호우라서 피해가 이렇게 커졌는데 사실 세계적으로 기상이변이 계속되고 있고 기존 방재대책으론 부족한 것이 많이 있을 것”이라며 “차제에 원인 분석도 다시 하고 문제점도 찾아 새로운 도시 방재 시스템을 설계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이어 “노후되고 오래된 저수지가 무너져 피해가 가중된 것도 차제에 대책이 필요하다”며 “노후된 전국의 저수지를 이번에 점검해서 보강할 것은 보강하고 재발 방지를 해야 할 것 같다”고 지시했다.



박 대통령은 부산시 기장읍 좌천마을, 부산 북구 구포3동 경로당 붕괴지역, 화명 2동 대천천 범람지역 등을 방문해 40여분간 피해 현황을 듣고 복구 상황을 점검했다. 박 대통령은 피해가 난 집을 직접 찾아 “다친 사람은 없나요”,“명절은 오붓하고 따뜻하게 보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며 주민들을 위로하고 격려했다.박 대통령의 수해 현장 방문은 야당이 세월호 특별법 제정을 고리로 장외투쟁을 이어가는 상황에서 여야의 문제에 개입하기 보다 ‘민생 행보’를 가속화하겠다는 의지를 나타낸 것이란 분석이 새누리당 내에서 나왔다.



신용호 기자 [nova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