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달콤한 나의 도시' 임현성, 예비신부의 고민…"뜨거운 로맨스"가 사라졌다

온라인 중앙일보 2014.08.28 14:56




 

‘달콤한 나의 도시’에서 결혼을 앞둔 임현성(30)이 로맨스가 사라진 것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27일 첫 방송된 SBS 시사·교양프로그램 ‘달콤한 나의 도시’에서는 일반인 출연자 임현성이 남자친구와 결혼을 준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임현성은 결혼을 앞두고 요리 수업을 받고, 직접 마카롱을 만들어 남자친구에게 선물하기도 했다. 또 상견례를 앞두고 긴장하는 모습과 결혼 관련 서적에서 첫날밤과 관련된 내용을 보며 웃음짓는 모습도 그려졌다.



이처럼 결혼을 앞두고 행복해 보이는 임현성에게도 고민은 있었다. 임현성은 점점 서로에게 익숙해지는 연애에 대해 “로맨스가 사라졌다”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임현성은 “불꽃이 튀고 뜨거운 로맨스같은 건 확실히 아니다”며 “아주 설레고 떨렸던 순간은 다시 오진 않으니까. ‘옛날에는 안 그랬는데’ 그런 생각도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달콤한 나의 도시’는 서른 즈음의 주인공 4명이 결혼, 연애, 직장, 돈 등의 여러 가지 고민에 대해 솔직히 이야기하는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 15분에 SBS를 통해 방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SBS ‘달콤한 나의 도시’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