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남상미, ‘슬로우비디오’ 제작보고회서 굴욕? “살을 최대한 빼길 바랬는데…”

온라인 중앙일보 2014.08.28 14:37




 

28일 서울 강남구 압구정 CGV에서 열린 영화 ‘슬로우 비디오‘ 제작 보고회에서 김영탁 감독이 배우 남상미(30)를 당황케 만들었다.



김영탁 감독, 차태현, 남상미, 오달수, 김강현 등이 참석한 제작보고회에서 김 감독은 “남상미씨가 기존의 단아하고 어두운 이미지를 벗어나길 바랐다. 수미란 캐릭터가 관리를 안 하는 인물이기 때문에 부스스한 헤어스타일이 좋겠다고 생각했다”며 “원래는 최대한 살을 빼길 바랐는데 굉장히 건강하게 나왔다”고 말해 주위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영화에서 여장부(차태현)의 첫사랑을 닮은 수미를 연기한 남상미는 “수미는 생활력도 강하고 자신의 꿈을 위해 당차게 밀고 나가는 캐릭터”라며 극 중 부스스한 헤어스타일에 대해 “감독님이 파격적인 헤어스타일을 꼭 집어 원하셨다”고 밝혔다.



영화 ‘슬로우 비디오’는 10월 2일 개봉한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중앙포토]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