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민아빠 김영오씨 단식 중단 선언, "둘째 딸 유나 때문에…"

온라인 중앙일보 2014.08.28 11:46


 

46일째 단식 중인 고(故) 유민양의 아버지 김영오(47)씨가 단식을 중단하기로 했다.



세월호참사가족대책위원회는 28일 오전 서울 동대문구 서울동부시립병원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영오씨는 단식을 중단하고 복식을 하며 장기적인 싸움을 준비하기로 결정했다"며 "김영오씨는 병원에서 미음을 먹으며 회복에 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또 "(김씨의 건강이)어느 정도 회복이 되면 광화문으로 돌아갈 것"이라고 했다.



김영오씨가 단식 중단 결정을 내리게 된 데는 가족들의 간곡한 요청이 결정적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김영오씨는 28일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둘째 딸과 어머니의 걱정, 그리고 장기적인 싸움에 대한 대비 차원 등을 단식 중단 이유를 전했다.



김영오씨는 "둘째 딸 유나 때문에…"라며 "유나가 자꾸 아빠하고 밥 같이 먹고 싶다고 걱정을 너무 많이 한다. 그리고 시골에 계시는 노모, 어머니께서 22일 날 TV 뉴스 보고 알게 되셔서 그 때부터 계속 우신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중앙포토]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