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괜찮아 사랑이야' 태항호, 조인성 정신분열에 오열…'충격'

온라인 중앙일보 2014.08.28 11:29




 

드라마 ‘괜찮아 사랑이야’의 태항호가 조인성이 실존하지 않는 도경수와 통화하는 모습을 목격하고 눈물을 흘렸다.



27일 방송된 SBS ‘괜찮아 사랑이야’에선 태용(태항호)이 재열(조인성)의 정신병을 확인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태용은 재열이 자주 언급하던 강우(도경수)의 존재가 현실에 없다는 것을 알게 됐다. 이를 확인하기 위해 태용은 재열을 찾아가 강우와 전화통화를 하게 해달라고 요구했다.



재열은 강우에게 전화를 걸었고 강우와 천연덕스럽게 대화를 나눴다. 그러나 태용은 재열이 전화하는 동안 전화기에선 없는 번호라는 안내멘트가 계속 나오고 있는 것을 확인했다. 재열이 태용에게 전화를 바꿔주자 태용은 전화가 끊겼다며 재열의 방을 나섰다.



방을 나오자마자 태용은 재열이 정신분열증임을 확인하고 그 자리에서 왈칵 눈물을 쏟았다. 태용은 결국 고민 끝에 정신과의사인 동민(성동일)에게 재열의 상태를 알리며 치료를 받게 하려는 모습을 보였다.



SBS ‘괜찮아 사랑이야’는 매주 수, 목 밤 10시에 방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SBS ‘괜찮아 사랑이야’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