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하늬, 학창시절엔 떡볶이 집 아주머니 같았다…? 도대체 어땠길래

온라인 중앙일보 2014.08.28 11:27




 

빅뱅의 멤버 탑(본명 최승현)이 배우 이하늬가 걸그룹 투에니원(2NE1)으로 데뷔할 뻔했다고 전했다.



27일, SBS ‘한밤의 TV연예’에는 영화 ‘타짜-신의 손’에 출연한 배우 탑(최승현), 신세경, 유해진, 이하늬, 곽도원이 등장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탑은 “사실 이하늬가 지금 제가 소속한 YG엔터테인먼트의 연습생이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탑은 “그래서 이하늬가 같은 소속사 걸그룹 투애니원(2NE1)의 멤버가 될 뻔했다”고 덧붙여 주변을 깜짝 놀라게 했다.



더불어 탑은 “당시 ‘저런 외모로 왜 음악을 하려고 그러지?’란 생각을 했었는데 곧바로 미스코리아가 됐다”고 말랬다. 또 “연습생 시절 당시 이하늬는 학창시절에 자주 가는 떡볶이 집 아주머니 같았다”며 이하늬를 당황하게 만들었다.



이날 방송에서 이하늬는 “탑과 애정신을 촬영할 때 기분이 어땠냐”는 질문을 받았다. 이에 이하늬는 “탑과 저는 서로의 고등학교 모습을 기억한다”며 “나는 탑이 너무 섹시하고 잘 자란 배우 같다. 우리가 배우 대 배우로 만나서 좋았다”고 답했다.



한편, 탑과 이하늬는 영화 ‘타짜2-신의 손’에서 ‘대길’ 역과 ‘우사장’ 역으로 호흡을 맞췄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SBS 화면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