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재기 기업인에 신용정보 주홍글씨 떼준다

중앙일보 2014.08.28 11:03
정부가 정책금융의 지원을 받아 재창업에 나서는 기업인들의 부정적인 신용정보를 조기에 떼주는 방안을 추진한다. 개인 신용회복이나 개인회생을 받았다는 이력이 '주홍글씨'로 남아 대출이나 카드 발급 등 금융거래를 제대로 할 수 없고, 재기에 걸림돌이 된다는 판단에서다.



신제윤 금융위원장은 28일 "창업에 실패한 기업들이 정부의 재기지원 프로그램 등을 통해 재창업할 경우 개인회생 이력 같은 불이익한 신용정보 등록을 유예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개인신용회복은 2년, 개인회생은 5년 동안 신용정보에 등록돼 남는다.



금융위 관계자는 "대상과 시기에 대해서는 추가 검토가 필요하지만 가급적 빠르게 시행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면서 "부정적인 신용정보가 없어지면 신용등급이 올라가고 공공기관의 입찰에도 유리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조민근 기자 jmi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