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달콤한 나의 도시' 최정인, 상사 외모 지적 "그렇게 되지? 돼지가 되지?" '충격'

온라인 중앙일보 2014.08.28 10:51
‘달콤한 나의 도시 최정인’. [사진 SBS ‘달콤한 나의 도시’ 캡처]








‘달콤한 나의 도시’에 출연하는 최정인이 직장 상사의 외모 지적에 불쾌감을 나타냈다.



27일 첫 방송된 SBS ‘달콤한 나의 도시’에는 일반인 출연자로 영어강사 최정인이 출연했다.



방송에서 최정인은 본래 스포츠 아나운서가 꿈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최정인은 “요즘에는 날씬한 사람들이 많으니까 살도 문제가 있었던 것 같다. 내가 완전 마르고 날씬하지 않기 때문이다. 그래서 냉정하게 상황을 판단하고 꿈을 접었다”고 고백했다.



꿈을 접게 된 최정인은 영어강사로 새로운 출발을 시작했지만 강의 동영상에 달린 외모 지적 악플을 견뎌야 했다. 또 직장 상사의 이른바 독설도 참아야 했다.



이날 방송에서 최정인의 직장 상사는 “풀리지 않는 영원한 숙제 다이어트는 어떻게 할 거냐. 관리를 안 하고 앉아 있으면 살찌는 DNA가 된다”면서 “콘텐츠 개발하고 컴퓨터 일, 문서 작업들이 많다 보니까 어쩔 수 없이 환경이 그렇게 되지? 돼지가 되지?”라고 독설을 퍼부었다.



이에 최정인은 “내가 알아서 하겠다”며 불쾌한 마음을 드러냈다.



‘달콤한 나의 도시’는 서른 즈음의 주인공 4명이 결혼, 연애, 직장, 돈 등의 여러 가지 고민에 대해 이야기하는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 15분에 방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달콤한 나의 도시 최정인’. [사진 SBS ‘달콤한 나의 도시’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