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내 사생활 엿보는 스파이앱, ‘폴-안티스파이앱’으로 예방

온라인 중앙일보 2014.08.28 10:31
경찰청 사이버안전국이 지난 27일 스파이앱으로 인한 피해를 막기 위해 애플리케이션 ‘폴-안티스파이앱’을 배포했다.



‘폴-안티스파이앱’은 구글 플레이 스토어를 통해 무료로 제공되며 백신 프로그램과 같이 스마트폰에 몰래 설치된 스파이앱을 찾아내 바로 삭제한다.



경찰은 현재 미국과 영국, 홍콩 등 해외 업체가 제작해 판매하고 있는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용 스파이앱은 12종에 달한다고 밝혔다. 다만 애플 아이폰의 경우 구조상 잠금장치를 해제하는 ‘탈옥’ 조치가 돼 있지 않으면 스파이앱이 설치되지 않아 상대적으로 안전하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스파이앱이 스미싱보다 더 피해가 심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정보를 빼내는 방식은 스미싱, 메모리 해킹 등과 유사하지만 주된 목적이 금전적 이익을 취득하기 위한 것이 아니라 사생활 정보 취득을 통한 가정파괴, 명예(인격) 실추 등이어서 그렇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