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운명처럼 널 사랑해’ 장나라, 장혁 진심 알고 오열… 시청자도 ‘눈물바다’

온라인 중앙일보 2014.08.28 10:18




 

‘운명처럼 널 사랑해’에서 장나라가 장혁의 진심을 알고 오열했다.



27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운명처럼 널 사랑해’에서는 미영(장나라 분)이 그간 마음을 숨기고 있던 건(장혁 분)의 진심을 알게 되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미영은 건의 유언장을 쭉 작성해오던 홍 변호사가 몰래 미영의 가방에 넣어 놓은 녹음기를 듣고 지금까지 건이 했던 말들이 진심이 아니었다는 사실을 알아차렸다.



본래 미영은 건의 거짓말에 실망해 예정보다 일찍 파리로 떠날 예정이었다. 하지만 미영이 건에 대한 마음을 정리하지 못하자 마음 속 깊이 미영의 행복을 바라던 다니엘은 결국 ‘바보짓’이라면서 미영을 건의 집으로 데려다줬다.



하지만 건은 이미 집을 비운 뒤였다. 건의 방에서 기다리던 미영은 비밀의 방에 들어가게 됐고 건의 숨겨진 마음을 확인했다. 미영은 수많은 아기용품과 건이 그간 녹화해 온 영상들을 보게 됐다. 건은 자신이 유전병으로 모든 것을 잊어버리게 될 경우를 대비해 잊어버리면 안 되는 것들을 녹화했었다. 녹화된 영상에서 건은 “가장 사랑하는 여자 이름은 김미영”이라며 미영과의 첫만남부터 개똥이를 갖게 된 순간들을 말하고는 "한 순간도 개똥이를 잊어본 적 없다"고 말했다.



이어 다른 영상에서 건은 가게에서 미영과 함께 밥을 먹던 순간을 떠올리며 “달팽이 얼굴 보면서 밥 먹고 땅바닥 보면서 체했다”며 “내가 어떻게 같이 있자고 얘기하냐. 어떻게!”라고 슬퍼했다. 이를 본 미영은 건의 마음을 확인하고 오열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MBC 화면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