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첫 성관계 후 내가 더 적극적" 미혼녀 68.7% 설문 조사 결과가…

온라인 중앙일보 2014.08.28 09:56
"자고 나면 싫증난다고? 난 아니던걸"



미혼 남녀가 성관계를 갖고 나면 '사이가 돈독해진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결혼정보회사 비에나래가 전국의 미혼 남녀 556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애인과 첫 성관계를 가지고 나면 상대가 어떻게 변했나’라는 설문 조사에서 남성 68.3%, 여성 39.6%가 ‘(성관계) 전보다 더 다정다감해졌다’라고 답했다. 이어 남성은 ‘변함없었다(15.5%)' '무덤덤해졌다'(10.4%)가 뒤를 이었으며, 여성은‘무덤덤해졌다’(26.6%)와 ‘가볍게 여겼다’(20.5%) 순으로 답했다.



성관계 후 본인이 상대방을 대하는 자세도 예전과는 사뭇 달랐다. 여성의 경우 남자친구와 성관계 후 ‘더 적극적으로 변했다’는 답변이 68.7%로 예전과 다른 세태를 반영했다. 남성의 경우 ‘변화가 없었다’는 답변이 47.1%로서 가장 앞섰다.



비에나래 관계자는“이성교제 초기단계에서는 남성이 주도적으로 임하게 되지만, 교제가 진전되면 남녀 간의 역전현상이 발생한다”며 “성관계를 가진다는 것은 여성이 마음의 문을 열었다는 신호이므로 이를 계기로 여성이 좀 더 적극적으로 바뀐다”고 말했다.



조사는 지난 21일부터 1주일 동안 전국 남녀 556명(남녀 각각 278명)을 대상으로 이메일과 홈페이지를 대상으로 진행됐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