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민생법안 분리 처리" 찬 68% 반 31%

중앙일보 2014.08.28 02:29 종합 1면 지면보기
중앙일보 조사연구팀이 26~27일 전국의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긴급여론조사에서 세월호특별법 재합의안과 관련해 ‘유가족들이 반대하는 만큼 여야가 다시 협상해야 한다’는 응답이 51.5%로 나타났다. ‘재합의안대로 통과시켜야 한다’는 응답은 46.1%였다.


중앙일보, 1000명 긴급 여론조사
"세월호법 다시 협상" 51.5%
"야당 장외투쟁 반대" 66.3%

 여야는 지난 19일 여당 몫 특별검사 추천위원 2명을 야당과 세월호 유가족의 사전 동의를 받아 선정하기로 합의했으나 새정치민주연합이 이를 백지화했다. 야당의 합의 파기에도 불구, 재재협상을 해야 한다는 의견이 반대 의견보다 5.4%포인트 높았으나 국회에 계류 중인 민생법안은 세월호특별법과 분리해서 처리돼야 한다는 응답이 압도적이었다.



 3명 중 2명꼴(67.7%)로 ‘세월호특별법과 민생법안은 별개로 처리해야 한다’고 답했다. ‘세월호특별법이 중요한 만큼 세월호특별법과 민생법안은 함께 처리해야 한다’는 답변은 30.6%였다. 새정치연합은 세월호특별법과 민생법안 처리를 연계시키고 ‘여야, 유가족 3자협의체’ 구성을 요구하며 지난 26일부터 장외투쟁을 벌이고 있다.



 새정치연합의 장외투쟁에 대해서도 부정적인 답변이 긍정적인 답변의 두 배에 달했다. ‘국회 농성 및 장외투쟁을 반대한다’는 응답이 66.3%, ‘찬성한다’는 응답이 29.7%였다.



 유가족들이 박근혜 대통령과의 면담을 요구한 데 대해선 ‘유가족들을 만나야 한다’는 의견과 ‘대통령이 직접 나설 필요는 없다’는 의견이 각각 49.5%로 똑같았다. 이번 조사는 집전화(437명)와 휴대전화(563명) RDD(컴퓨터가 무작위로 추출한 번호에 전화 걸기)를 병행 실시했다. 최대 허용 오차범위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 응답률은 18.7%였다.



천권필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